급해진 일본…산케이신문도 “한국 진단키트 주목”

국민일보

급해진 일본…산케이신문도 “한국 진단키트 주목”

입력 2020-04-05 10:28

일본 보수매체로 한국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를 가진 산케이신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국의 모습에 주목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5일 ‘한국 감염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이 대량 검사와 감염자의 행적을 철저하게 추적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의 증가세에 제동을 걸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달 2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회담한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한국의 대응에서 배우고 싶다. 경험을 공유해주면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청와대의 발표를 전하며 문 대통령이 2월 하순 이후 16개국 정상과 전화 회담을 했는데 한국의 방역 체계를 모델로 꼽는 이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또 이탈리아의 과학자 150여명이 “한국처럼 광범위하게 공격적인 검사 등으로 국가 시스템을 정지시키지 않고 바이러스를 극복해야한다”는 주장이 이탈리아 신문에 실린 것도 소개했다.

특히 산케이신문은 “감염 확대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구미 각국에서 특히 주목 받고있는 것이 4~6 시간에 감염 여부를 판정 할 수있는 한국산 진단 키트”라며 “한국 키트 등의 수출과 지원을 요청 국가는 100 개국이 넘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단 키트 제조 업체는 한국에 확진자가 1명도 없던 1월 초순부터 개발에 착수했고 당국은 1년 반 걸리는 허가 심사를 전염병 유행 시에는 2주로 단축하는 긴급사용승인제도로 지원했는데 이는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을 겪은 후 생긴 변화라고 평가했다.

산케이는 한국이 진단 키트를 활용해 신속하게 검사하고 감염자의 이동 경로를 철저하게 조사했다고 소개하고서 “감염자는 1만명을 넘었으나 6000명 이상이 이미 완치해 감염 확대는 눈에 보이게 둔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신문은 대구에서 감염이 확산할 때 감염 의심자의 자택 등이 있는 곳을 찾아간 검진팀이 이동 검진을 하는 등 공격적인 검사를 하는 것이 한국의 특징이라고 평가했다.

드라이브 스루 검사가 화제가 되면서 각국이 도입한 사실이나 최근에는 워크 스루 검사 방식까지 도입한 것도 함께 소개했다.

감염 확산 초기에 병상이 부족해 자택에서 대기하던 환자가 사망한 후 당국이 중증환자와 경증 환자를 구분해 대응하는 시스템을 고안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달 3일 아사히신문은 한국이 검사, 추적, 치료를 충실하게 한 결과 의료 붕괴 상황을 막았다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보도한 바 있다.

이 신문은 보건 당국이 카드 사용 기록과 휴대전화의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록 등을 활용해 10분 이내에 감염자의 이동 경로를 특정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이나 유럽과 달리 당국이 외출을 금지하지 않았지만, 사람들이 자율적으로 외출을 자제해 감염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