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술집이라니…주한미군 3명 ‘훈련병’ 강등

국민일보

이 시국에 술집이라니…주한미군 3명 ‘훈련병’ 강등

입력 2020-04-06 00:20

주한미군이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어겼다는 이유로 장병의 계급을 강등하고 봉급을 깎는 등 초강경 조치를 내렸다. 주한미군 기지 내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보건수칙 위반자에게 일벌백계 처벌을 내려 군기를 잡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미 8군사령부는 5일 페이스북에 코로나19 관련 공중보건 방호태세 규정을 어기고 영외 술집을 출입한 군인 4명에게 징계를 내린 사실을 공개했다. A 중사는 경기도 송탄, B 병장과 C·D 일병은 동두천 소재 술집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8군사령부는 B 병장과 C·D 일병의 계급을 훈련병(E-1)으로 강등하고 2개월 동안 봉급 866달러(약 107만원)를 감봉한다고 밝혔다. A 중사는 강등 처분은 받지 않았지만 2개월 동안 봉급 2473달러(약 305만원)를 적게 받게 됐다. 아울러 4명 모두 45일 간 이동 금지 및 추가 근무 명령을 받았다.


미 국방부는 최근 공중 보건 방호태세(HPCON·health protection condition)를 두 번째로 높은 단계인 ‘찰리’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미군 장병들은 대규모 모임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오산 공군기지와 평택 캠프 험프리스는 찰리보다 높은 ‘찰리 플러스’가 발령돼 종교시설, 세탁소, 이발소, 클럽, 영화관, 술집 등의 출입이 엄격히 금지됐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