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김종인-이언주, 파랑에서 빨강으로… 4년 만의 재회

국민일보

[포착] 김종인-이언주, 파랑에서 빨강으로… 4년 만의 재회

입력 2020-04-07 00:14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이언주 의원이 나란히 당을 바꿔 4년 만에 다시 만났다. 왼쪽 사진은 2016년 총선 당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4월 11일 경기 광명시 하안사거리에서 광명시을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원유세를 하는 모습. 오른쪽 사진은 김 위원장이 4일 부산 남구 용호동 일대에서 열린 이언주 미래통합당 남구을 후보 지원 유세에서 이 의원과 손을 맞잡은 채 포즈를 취하는 모습. 뉴시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이언주 의원이 나란히 둥지를 바꿔 4년 만에 재회해 이목을 모으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 4일 부산 남구 용호동 일대에서 열린 이언주 미래통합당 남구을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김종인 위원장이 단상에 오르자 이언주 후보는 “부산남구을과 부산 선거를 지원하기 위해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오셨다, 김 위원장은 이언주 후보의 후원회장”이라고 소개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부산 남구의 한 도로변에서 이언주(남구을) 후보자의 유세차량에 올라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부산 남구의 한 도로변에 마련된 이언주(남구을) 후보자의 유세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이언주 후보는 붉은 색 접퍼를 입고 있었고, 김종인 위원장 역시 붉은 머플러를 둘렀다. 공교롭게도 4년 전인 2016년 20대 총선 때 두 사람의 옷 색깔은 파란색이었다. 당시 김종인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였고, 이언주 후보는 민주당 광명을 후보였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016년 4월 11일 오후 경기 광명시 하안사거리에서 광명을 이언주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016년 4월 11일 오후 경기 광명시 하안사거리에서 광명을 이언주 후보 지원유세를 마친 뒤 이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2016년 4월 11일 김종인 당시 대표는 경기도 광명시 하안사거리에서 이언주 후보 지원유세를 했다. 당시 이언주 후보는 “피땀 흘려 이뤄온 민주주의를, 경제를 이대로 무너지게 해서는 안 된다, 대한민국의 양극화, 후퇴한 민주주의를 다시 부활시키기 위해 4월 13일 반드시 투표하셔서, 새누리당의 독주를 막아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