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수의 정중한 ‘사회적 거리두기’ 부탁 편지

국민일보

옹진군수의 정중한 ‘사회적 거리두기’ 부탁 편지

지역교회에 체온계·편지 전달…교회 현장예배 중단 압박하는 여타 지역과 대비 ‘훈훈’

입력 2020-04-08 10:44 수정 2020-04-08 12:13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장정민 옹진군수가 지역교회에 보낸 편지와 체온계.

한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지역교회에 체온계를 보내고 중보기도를 요청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중히 요청한 편지 내용이 알려져 관심을 모은다.

장정민(사진) 인천 옹진군수는 지난달 23일 지역교회 목회자들에게 “옹진군민의 안전과 안위를 위해 기도해 달라”는 한 통의 편지를 보냈다.

장 군수는 이 편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에 따른 갖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 군민들의 안전을 위해 기도해 주시는 목사님께 옹진군민과 공직자들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난 2개월 간 우리나라는 코로나19 감염 공포가 절정으로 치닫는 상황에서도 우리 군민들은 옹진군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협조를 통해 비상사태를 극복해 나갈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이런 와중에 국무총리께서 사회적 거리두기 대국민담화를 통해 전 국민 동참을 호소했고 각 지자체에 ‘종교시설 7대 준수사항’을 점검할 것을 통보했다”고 했다.

‘종교시설 7대 준수사항’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발열체크 실시, 손소독제 비치, 2미터 이격거리 유지, 내외부 소독실시, 종교시설 식사제공 금지, 예배 참석자 명단 작성 등이다.

장 군수는 “지난 주말, 정부 지침에 따라 관내 교회 감염병 예방 점검을 실시하는 와중에서도 교회 지도자들께서 현 불편상황을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적극 협조를 해주시어 현재까지 감염병 청정지역 옹진군으로 지켜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 옹진군에서는 교회에서 필요로 하시는 사항들을 전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오랜기간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위험과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에 지치고 힘드시겠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시어 감염병 퇴치를 위한 정부의 노력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민과 특히 우리 옹진군민의 건강과 안위를 위해 기도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하나님의 보살핌으로 모든 교인과 군민이 이 난관을 함께 이겨낼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 공문을 받은 옹진군의 한 목사는 “대통령, 총리, 도지사, 시장 등이 교회를 코로나 전염병 확산지로 매도하며 교회는 공공의 적이 됐다”면서 “그런데 지역교회에 보낸 군수의 편지에 감동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지자체들이 마치 강제하듯 교회의 현장예배 중단을 압박하는 여타 지역과 대비되며 훈훈함을 더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