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 ‘프로 삽질왕’ 등극 “적성 찾은 것 같아요”

국민일보

‘나 혼자 산다’ 성훈, ‘프로 삽질왕’ 등극 “적성 찾은 것 같아요”

입력 2020-04-09 10:45

성훈이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방문, 일일 농촌 체험기에 나선다.

내일(10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은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부탁을 받아 ‘일일 농사꾼 방성훈’으로 변신한다. 가장 먼저 트랙터에 몸을 싣고 고구마밭을 갈기 시작해 폭풍 핸들링으로 빈틈없는 밭 갈기를 선보인다고. 실력을 본 전문가는 “여태껏 가르친 제자 중 단기간에 제일 잘하는 것 같다“며 특급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해 ‘농부 방성훈’의 트랙터 실력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그런가 하면 성훈은 운전을 하며 무아지경 흥신흥왕의 면모를 발산해 이목을 끈다. 홀로 트랙터 작업을 시작하자 곧바로 노동요를 선곡, 가창력 폭발하는 트로트 열창으로 가수 로이방의 끼를 대방출한다. 또한 작업을 끝낸 뒤 “38년 만에 적성을 찾은 것 같아요“라며 유쾌함 가득한 소감까지 전했다는 후문. 진심으로 즐기는 그의 하루가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일이면 일, 예능감이면 예능감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성훈은 농촌 체험으로 시청자들을 ‘파머 로이’의 매력에 풍덩 빠뜨릴 예정이다.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