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아쿠아리움 데려가려 했는데…” 화마 참변 형제 추모 이어져

국민일보

“동생 아쿠아리움 데려가려 했는데…” 화마 참변 형제 추모 이어져

입력 2020-04-09 21:42 수정 2020-04-09 21:45
울산 동구 아파트 화재로 숨진 고등학생과 초등학생 형제의 장례식장 9일 오후 모습. 지난 8일 새벽 자신이 사는 아파트 불이 나자 형이 집 안에 있는 동생을 구하려고 뛰어들었다가 형제 모두 숨졌다. 연합

울산 아파트 화재사고로 숨진 형제에 대한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9일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 불이 나자 초등학생 동생을 구하러 들어갔다가 결국 동생과 함께 숨진 형제의 장례식이 열렸다.

고등학생 김모(18) 군을 지난해 맡았던 정모 담임교사는 이날 울산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를 방문해 김군과 동생을 애도했다.

그는 “주말이면 아픈 동생 밥 챙겨 준다고 집에 가던 학생이었다”며 “아빠 가게 일도 도왔고요. 평소 성품을 보면 불길에 뛰어들고도 남을 녀석이었다. 이렇게 보내기에는 정말 너무 아까운…”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정 교사는 김군을 매우 성실한 제자로 기억했다. 1학년 전체 대표를 맡아 활동할 정도로 활동적이고 적극적이었다. 봉사활동도 1학년 중에서 가장 많이 했다.

마이스터고 학생으로 학기 중 평일에는 기숙사 생활을 했던 김군은 주말이면 집으로 돌아가 9살 동생을 돌봤다.

동생은 어린시절 사고를 당해 장애가 있어 경북의 한 특수학교에서 생활하다가 주말이면 집으로 돌아왔다. 형제가 만날 수 있는 건 주말이었던 것이다.

8일 오전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어린이 등 2명이 숨졌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 울산소방본부 제공

이날 장례식장에는 친구 수십명이 찾아 김군과 동생의 넋을 위로했다.

한 친구는 “동생이 아쿠아리움에 가고 싶어해서 데리고 가고 싶다고 했던 게 불과 지난 주다”며 “동생을 많이 아꼈다”고 회상했다.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는 한 친구는 “무슨 일이 있어도 그냥 늘 웃고 다니던 녀석이어서 친구들이 우스갯소리로 바보라고 부르기도 했다”며 “다른 친구들 고민을 항상 들어주던 착한 친구였다”고 털어놨다.

자식을 한꺼번에 잃은 김군 부모는 문상객을 맞이할 수 없을 정도로 몸을 가누지 못했다. 부모가 생업으로 집을 비웠던 때 불이 났던 만큼, 경제 사정도 넉넉지 못해 장례식 비용도 부담스러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울산시교육청 직원들은 모금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온라인에서도 이들 형제에 대한 추모글이 올라오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