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절친들의 폭로전…담비하우스 초토화

국민일보

‘나 혼자 산다’ 절친들의 폭로전…담비하우스 초토화

입력 2020-04-10 14:39

오늘(10일) 밤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손담비와 절친 공효진, 려원이 모인 담비하우스 2탄이 공개, 여배우들의 후진 없는 직진 토크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담비하우스에는 거짓말 탐지기가 동원돼 기다렸다는 듯 현실 절친들의 폭로전이 펼쳐진다. 비혼주의자라고 당당하게 밝혔던 손담비의 은밀한 속내와 여배우들의 숨겨진 모습이 공개된 것. 절친들의 브레이크 없는 폭로가 속출하며 담비하우스가 초토화됐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특히 공효진은 예상치 못한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고. 사랑스러움의 대명사 ‘공블리’로 불리는 공효진이 ‘사실 공블리는 가면이다’라는 의혹에 대답한 것. 과연 ‘공블리’ 이미지에 대한 본인의 생각은 어떠한지, 진짜 공효진의 모습은 어떤지 궁금증이 쏟아진다.

이어 절친들은 끝마치지 못했던 담비하우스의 보수를 위해 남은 힘을 보탠다. 손담비는 온 몸으로 페인트칠을 이어가며 어김없이 망손 능력치를 뿜어낸다. 잠시도 한 눈을 팔 수 없는 손담비의 재주 없는 실력이 깨알웃음을 유발하는 한편, 끊임없이 구원의 손길을 주는 절친들의 모습은 훈훈함을 안길 예정이다.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