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훈·김호중, 특급 케미 “우리 형 우승에 태클을 걸지 마”

국민일보

안성훈·김호중, 특급 케미 “우리 형 우승에 태클을 걸지 마”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입력 2020-04-10 17:03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캡처

가수 안성훈이 10일 오후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 유쾌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안성훈은 지난 방송 당시 ‘주현미의 1호 제자’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해수와 접전을 펼쳤지만, 무승부로 끝난 ‘서바이벌 힘든싱어’ 코너 1승을 위해 재도전했다.

특히 무대에 앞서 같은 소속사 식구 김호중의 응원이 특별함을 더했다. 김호중은 “성훈이 형, ‘서바이벌 힘든싱어’ 1승하길 바란다. 우리 성훈이 형 우승에 태클을 걸지 마”라고 센스 있는 메시지를 전했고, 안성훈은 “우리는 가족”이라며 특급 케미도 뽐냈다.

안성훈은 주현미의 ‘비에 젖은 터미널’과 진성 ‘울엄마’를 선곡, 허스키하면서도 매력적인 음색을 자랑한 것은 물론 완벽한 라이브 실력으로 청취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것에 성공했다.

이외에도 안성훈은 배우 김혜수와 유해진의 성대모사를 맛깔나게 소화하는가 하면, “많이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생겨서 행복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남다른 팬 사랑까지 드러냈다.

‘미스터트롯’에서 박상철의 ‘울 엄마’, 이미자의 ‘아씨’를 재해석한 무대로 큰 사랑을 받은 안성훈은 최근 김호중, 영기와 동거 소식을 전하며 소속사 식구 케미로 대중의 관심도 한 몸에 받고 있다.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