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뉴스] ‘아웃백 시켜놓고 펑펑 울었다’… 가난 이긴 의대생

국민일보

[사연뉴스] ‘아웃백 시켜놓고 펑펑 울었다’… 가난 이긴 의대생

입력 2020-04-12 12:50 수정 2020-04-12 15:24
기사와 무관한 사진. 국민일보DB

“오늘 태어나서 처음 아웃백에 가 봤습니다”

10일 페이스북 페이지 ‘연세대학교 대나무숲’에는 가난을 딛고 의대에 합격한 한 학생의 사연이 올라와 감동을 주고 있다.

게시물에 따르면 글쓴이는 어릴 적 사고로 어머니를 잃었다. 아버지는 당시 여덟 살이었던 언니와 다섯 살이었던 자신을 키우기 위해 일용직 노동자로 공사판에 나갔다고 한다. 글쓴이는 “우리를 없게 키우지 않기 위해 아빠는 피눈물을 흘렸지만 애석하게도 아빠 피눈물의 대가는 크지 않았다”며 “세 식구가 죽지 않고 살 정도였다”고 말했다.

가난은 지독하게 따라붙었다. 그는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친구 집에 놀러 가서야 벽에 곰팡이가 피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을, 집에 과일이 준비되어 있을 수 있단 것을 처음 알았다”고 전했다. 집이 어려웠기에 언니는 일찌감치 대학을 포기하고 상고로 진학했다.

글쓴이가 찾은 돌파구는 공부였다. 그는 “내 재능이 인생을 바꿀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었다”며 “중학교 시절을 ‘공부 잘하는 아이’로 보냈다. 고등학교에 진학해서는 학원 하나 안 다니고 나라에서 주는 돈으로 문제집 야금야금 사서 전교 2등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대는 이내 무너졌다. 아버지가 사고를 당해 일을 못 하게 되면서 형편이 더 어려워진 것이다. 글쓴이는 “나는 더 이상 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내가 일을 하지 않는다면 일 년에 한 번 새해를 맞아 다 같이 모여 먹는 두 마리에 8000원짜리 바싹 마른 전기구이 통닭을 못 먹게 되는 정도의 가난으로 끝날 일이 아니란 것을 깨달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페이스북 페이지 '연세대학교 대나무숲' 캡처

좌절하는 동생을 본 언니는 희생을 자처했다. 글쓴이는 “언니가 돈 벌어올 테니 너는 공부해서 개천에서 용 한번 제대로 나 보라고 했다”며 “언니가 준 돈으로 인터넷 강의를 구매해 죽을 지경으로 공부했다”고 말했다.

시간이 흘러 글쓴이는 수능을 봤고, 연세대 의대에 합격했다. 만점에 가까운 수능 성적표는 가족에게 내려진 표창장과 같았다고 한다. 글쓴이는 “가채점표를 붙들고 온 가족이 목놓아 울었다”며 “아빠가 엉엉 울며 언니와 나에게 아웃백 한 번 못 데려가서 미안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그리고 오늘 아빠가 아웃백을 사 줬다”며 “언니와 내가 스파게티, 스테이크, 랍스터를 먹는 모습을 본 아빠는 또 울었다. 아빠가 울어서 나랑 언니도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아빠, 우리 언니에게 생일이 아니라, 새해 첫날이 아니라, 무슨 특별한 날이 아니라 그냥 아무 이유 없이도 아웃백에 가서 4인 랍스터 세트를 시켜 먹을 수 있는 인생을 선물해 주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이 사연은 현재 3만9000개에 이르는 ‘좋아요’를 받고 3700회 공유되는 등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홍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