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내손에 움켜쥐면 뭐해, 빈 마음으로 떠나렵니다”

국민일보

[아직 살만한 세상] “내손에 움켜쥐면 뭐해, 빈 마음으로 떠나렵니다”

93세 해녀 할머니의 기부 스토리

입력 2020-04-22 15:22 수정 2020-04-22 15:52
부금현 할머니. 삼육대학교 제공

93세 해녀 할머니가 한평생 고생하며 모아온 1억원을 기부했다는 소식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삼육대학교에 따르면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 사는 부금현 할머니는 지난 18일 “훌륭한 인재를 기르는 데 써달라”며 삼육대 측에 발전기금 1억원을 기부했습니다. 할머니가 다니는 교회 목사님이 삼육대를 소개해줬다고 하네요.

부 할머니의 삶은 그리 여유롭지 않았습니다. 할머니는 해녀인 어머니를 따라 17살 때 물질을 시작했습니다. 19살엔 결혼을 했지만 남편은 돈을 벌어오겠다며 일본으로 떠나버렸고 부 할머니는 자식도 없이 혼자 살아왔습니다.

할머니는 60년 넘게 해녀 일을 했고 날씨가 좋지 않을 땐 밭농사와 장사를 했습니다. 10년 전쯤 물질을 그만두고는 다리를 다치기 전까지 길가 잡초를 제거하는 공공근로에 참여했습니다. 정말 쉴 틈 없이 일하며 알뜰하게 돈을 모았죠.

할머니는 젊은 날을 회상하면서 “나는 아주 고생하고 없는 부모 밑에서 살았기 때문에 무엇이든지 열심히 노력해서 남에게 의지하지 않고 잘 살겠다는 결심으로 살아왔다”고 말했습니다.

삼육대학교 대외협력처 영상 캡처

삼육대학교 대외협력처 영상 캡처

억척스러울 정도로 부지런하게 살아온 부 할머니는 남들에게 사랑을 베푸는 일에도 부지런했습니다.

고생하며 번 돈이 모일 때마다 어려운 처지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을 뒷바라지했습니다. 그렇게 할머니 덕에 공부한 학생만 80여명이라고 하네요. 삼육대 신학대학장을 지낸 고(故) 한성보 교수도 대학생 때 할머니에게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부 할머니는 이번 기부에 대해 “빈 마음 가지고 세상을 떠나야겠다는 정신으로 그렇게 했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또 “내가 나이가 많이 드니까 뭐 희망이 있습니까? 갈 곳은 한 곳밖에 없지요. 산에 가는 것밖에 없으니까 돈은 필요 없고”라고 담담하게 말했습니다. “남을 도와주는 게 기쁘지, 내 손에 움켜잡는 것이 기쁘진 않다”는 말도 덧붙였죠.

삼육대학교 대외협력처 영상 캡처

부금현 할머니(왼쪽)가 김정숙 대외협력처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육대학교 제공

부 할머니는 장학금을 받을 학생들에게 결코 대단한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그저 우리 손주가 행복하기만을 바라는 여느 할머니들처럼 말이죠. 부 할머니는 청년들에게 “열심히 공부해서 건강하고 앞으로 이 나라를 지켜나가는 훌륭한 일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합니다. 부 할머니의 말에서 진정한 어른의 깊은 사랑이 느껴집니다.

삼육대학교 관계자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과 학교발전을 위해 기부금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부 할머니는 한평생 땀 흘리며 자신의 삶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들었습니다. 또 선한 마음을 베풀면서 타인의 삶까지 더 가치 있게 만들었죠.

그렇게 멋지게 가치를 더해오신 할머니가 오히려 “빈 마음으로 세상을 떠나야겠다”고 하시니 더 큰 울림이 오는 것 같습니다. 지금껏 부 할머니의 사랑은 나누면 나눌수록 더 커졌습니다. 여러 사람의 삶을 변화시킬 정도로 말이죠.

우리의 마음은 어떻게 비우고 또 어떻게 채워야 할까요? 욕심을 덜어낸 자리에 행복을 채울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모두 조금씩 더 기쁘게 살아갈 수 있을 겁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서지원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