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20+, 초점 문제 해결된 1억화소 카메라 탑재된다

국민일보

갤노트20+, 초점 문제 해결된 1억화소 카메라 탑재된다

입력 2020-05-20 10:10
트위터리안 아이스 유니버스가 공개한 갤럭시 노트20 디자인 유출 사진. 아이스 유니버스 트위터

올해 하반기 공개될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은 초점 문제가 해결된 1억 화소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20 울트라가 1억 화소 고화질 카메라를 탑재하고도 초점이 잘 맞지 않는 문제를 겪은 만큼 이를 개선해 노트20+에 적용한다는 것이다.

IT전문매체 샘모바일은 노트20+ 모델에 1억800만 화소 아이소셀 HM1 센서가 탑재될 것이라고 20일 보도했다. 이 센서는 갤럭시S20 울트라에 사용된 것인데 노트20+에는 포커스 맞추는 걸 돕는 센서가 추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S20울트라는 위상차 검출 AF 방식의 포커스 기능만 탑재했고 듀얼 픽셀 AF는 빠졌다. 이 매체는 노트20+에도 같은 방식이 적용될 지는 미지수라고 설명했다.

1억 화소 카메라는 노트20+에만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트20 일반 모델은 삼성전자가 최근 양산하기 시작한 5000만 화소 ‘아이소셀 GN1’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노트20과 노트20+는 전작에 비해 배터리 사용 시간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테덜란드 IT매체 갤럭시클럽에 따르면 노트20+는 4500mAh, 노트20은 4000mAh의 배터리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노트10 3500mAh와 노트10+ 4300mAh 보다 각각 500mAh와 200mAh 증가한 수치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