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소강석 한교총 사회정책위원장, 5월 31일 ‘예배회복의 날’로 정해 현장 예배 재개한다고 발표

국민일보

[포토]소강석 한교총 사회정책위원장, 5월 31일 ‘예배회복의 날’로 정해 현장 예배 재개한다고 발표

입력 2020-05-22 07:51 수정 2020-05-22 09:47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한국교회총연합 사회정책위원장 소강석 목사가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에서 21일 오후 열린 ‘한국 교회 예배 회복의 날 ’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5월 31일 주일을 ‘한국 교회 회복의 날’로 정해 전국 교회와 함께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말했다.

소강석 목사는 “한국 교회 회복의 날 캠페인은 현재 ‘코로나 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방역지침을 지키는 범위 안에서 함께 모여 예배하며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회복하자는 취지입니다. 예배 회복의 날은 예배의 본질을 회복하자는 것이지 예배 강행 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이번에 한국 교회 예배 회복하자는 것은 정부의 생활 방역, 보건 당국의 지침을 더욱 성실히 잘 지키면서 현장 예배로 가자는 것입니다. 종교영역이 철저한 방역지침을 지키면서 종교적 ,문화적, 영적 움직임이 진행되어야 합니다. 한교총이 이 캠페인을 계획한 것은 ‘이태원 클럽 사건’ 이전입니다. ‘코로나 19’ 사태가 커져 확진자가 늘어나는 비상 사태시에는 일정 변경의 가능성은 있습니다. ”라고 밝혔다.

한교총은 21일 오후 ‘한국 교회 예배 회복 주일 교회 실천 가이드’ 문서를 발표하고 각 교회가 예배회복의 날을 맞아 등록 교인의 80% 이상을 예배에 출석 할 수 있도록 독려하자는 내용등 어떻게 맞이하고 준비해야 하는지를 소개했다.


강민석 선임기자 kang1960218@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