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고3 코로나 의심 모두 ‘음성’

국민일보

충북 고3 코로나 의심 모두 ‘음성’

입력 2020-05-22 09:15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이틀째인 지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던 충북 도내 학생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22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전날 인후통, 고열 등의 증세를 호소한 고3 학생 19명 가운데 15명이 인근 병원이나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한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나머지 4명은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지 않는다는 의료진 판단에 따라 검사를 하지 않았다.

등교 첫날인 지난 20일에도 충북 도내에서 17명의 학생이 이상증세를 보였으나 코로나19 환자는 나오지 않았다.

각급 학교는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기침 등 이상증세에 대한 자가 진단을 시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의심 학생이 나오면 119구급대 지원을 받아 즉각 선별진료소로 이송해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