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또 안 쓴 트럼프 “코로나 다시 와도 봉쇄 없다”

국민일보

마스크 또 안 쓴 트럼프 “코로나 다시 와도 봉쇄 없다”

입력 2020-05-22 09:16
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오더라도 봉쇄 조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제2의 코로나19 사태가 올 경우 나라를 닫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이 타다 남은 잔불이든 화염이든 우리는 그것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장 시찰 동안에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연방정부 보건당국뿐 아니라 미시간주 정부와 포드는 공장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특히 이 공장이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산소호흡기를 생산하는 곳이여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또 한번 논란을 불렀다.

‘현장을 둘러보며 마스크를 썼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는 남색 마스크를 보여주며 “일부 지점에서 착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들에게 내가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는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