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유해진, 통발 확인 후 함박웃음…‘텅’발 탈출?

국민일보

‘삼시세끼’ 유해진, 통발 확인 후 함박웃음…‘텅’발 탈출?

입력 2020-05-22 15:37

유해진이 흥미진진한 낚시와의 전쟁을 이어간다.

3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중인 ‘삼시세끼 어촌편5’, 오늘(22일) 방송에서는 어떻게든 물고기를 낚고 싶은 유해진의 이야기가 계속된다. 작은 섬에 들어온 뒤로 생선 반찬은 구경조차 못 한 상황이기에 차승원 역시 “오늘은 분명히 잡아. 잡아야 이 이야기가 끝이 나”라고 말해 유해진의 나홀로 선상낚시 결과에 궁금증을 높인다. 유해진이 손님으로 온 공효진에게 생선 요리를 대접할 수 있을지는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잠시 섬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 날, 손호준의 부재를 맞이한 차승원, 유해진의 고군분투도 펼쳐진다. 손호준이 없으니 왠지 불도 잘 붙지 않는 것 같고, 늘 쓰던 가위마저 어디 있는지 헷갈리는 상황들이 이어지는 것. 하지만 공개된 예고편에서 통발을 확인한 후 함박웃음을 짓는 유해진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프로그램의 공동 연출을 맡은 이정원 PD는 "오늘(22일) 방송에서는 5년 전, 손호준의 부재를 한 번 경험한 이후 오랜만에 단둘만의 시간을 갖게 된 유해진, 차승원의 섬 라이프가 그려진다. 두 사람이 손호준의 빈자리를 얼마나 느낄지, 작은 섬에서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해 달라"며 "차승원, 유해진이 '크크손' 손호준 없이 밥은 해먹을 수 있을지, 처음으로 통발에 들어온 의문의 재료로 요리에 성공할 수 있을지도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삼시세끼 어촌편5’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 tvN

김기호 hoya71@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