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는 10년 전부터 윤미향에 대해 말해왔다”

국민일보

“이용수 할머니는 10년 전부터 윤미향에 대해 말해왔다”

입력 2020-05-22 18:14
이용수 할머니.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처음 밝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이미 10년 전부터 윤 당선인에 대한 문제를 털어놨다는 주장이 22일 제기됐다.

미국의 위안부 피해자 인권단체인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CARE) 김현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용수 할머니가 미국에 올 때마다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과 윤미향에 대한 문제의식을 털어놓은 지가 벌써 10년이 다 돼 간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대표는 “그래도 일단 한국에 돌아가면 그들에게 호통을 칠지언정 결국은 스스로 마음을 다잡고 다시 수요시위에 서는 것을 보면서 저는 숙연해졌다”며 “일본에까지 가서 악의적인 극우파들의 공격을 받으면서도 용기 있는 증언과 혹독한 아베 신조 총리 비판을 몸소 이끌었던 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이 정파적으로, 조직 이기주의로 가는 것을 눈치채고 정대협에도 나눔의 집에도 소속되는 것을 거부했다”며 “독립적으로 활동을 펼쳐왔고 그랬기 때문에 미국에서 눈부신 활동을 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위안부 운동의 대표 활동가가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 과연 그 일을 해내는 방법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이라며 “할머니의 문제 제기를 일부 언론의 악의적 공격과 동일시해서 할머니를 모욕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제 이 할머니와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 샌프란시스코 위안부정의연대 공동의장인 판사(릴리안 싱·줄리 탕) 등과 컨퍼런스 콜을 했다”며 “그들은 ‘당신이 영웅이며, 당신의 말에 100% 동의하고 지지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이 할머니를 그냥 피해자 또는 나이 많은 노인쯤으로 치부하지 말고 왜 그런 말을 할 수밖에 없게 됐는지를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송혜수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