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 나왔다

국민일보

대구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 나왔다

입력 2020-05-23 06:34

대구에서 이태원 클럽발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보건당국은 이 확진자를 3차 감염 사례로 보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에 사는 10대 A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 군은 이태원 클럽발 2차 감염자인 B군을 통해 전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에 사는 B군은 지난 11~20일 대구에 머물다 서울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B군은 대구에 가기 전 서울 친구 C군을 통해 전염됐다. C군은 이달 초 이태원 클럽을 갔다가 확진된 인물이다. 결과적으로 A군은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 사례에 해당된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A군과 B군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B군은 대구 방문기간 중구 동성로와 달서구 일대에서 노래방과 옷가게 등을 수차례 들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 인력을 총동원해 A씨와 B씨의 동선을 추적 중이다.

대구시는 지난 11일 오후 11시~12시 달서구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12일 오후 5시40분~8시30분 동성로 통통동전노래연습장, 18일 오후 9시~10시 동성로 락휴코인노래연습장 등 B씨의 동선을 긴급재난 문자메시지로 즉각 공개했다. 한편 대구시는 23일 오전 A군과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