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선 견제-후 러시’ 김도욱, 4년 만에 4강 진출

국민일보

[GSL] ‘선 견제-후 러시’ 김도욱, 4년 만에 4강 진출

입력 2020-05-23 13:55
중계방송 캡쳐

김도욱이 4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도욱(Cure)은 23일 서울 강남구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글로벌 스타크래프트2 리그(GSL)’ 시즌1 코드S 8강전에서 백동준(Dear)을 3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김도욱은 ‘선 견제-후 물량’으로 효과적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백동준은 암흑 기사 위주의 플레이를 했지만 테란의 견제에 무방비로 당하며 결국 경기를 그르쳤다.

‘나이트셰이드’에서 김도욱은 벙커 러시로 프로토스의 앞마당 자원 채취를 방해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후 지속적인 의료선 견제로 자원 차이를 벌렸다. 병력상 우위를 점한 김도욱은 정면으로 밀고 들어가 승리를 쟁취했다.

기세를 탄 김도욱이 2세트도 이겼다. ‘시뮬레이크럼’에서 거미 지뢰 견제로 재미를 본 김도욱은 관측선을 끊어주며 상대의 눈을 가렸다. 백동준은 암흑 기사 견제를 시도했지만 효과는 없었다. 병영 병력을 불린 김도욱은 그대로 정면 돌파를 시도해 게임을 끝냈다.

분위기를 잡은 김도욱은 거침이 없었다. ‘에버 드림’에서 동시다발적인 의료선 견제로 프로토스의 혼을 뺐다. 탐사정을 솎으며 주도권을 잡은 김도욱이지만 의료선 견제를 멈추지 않으며 승기를 잡았다. 백동준이 무리하게 확장 기지를 늘리자 김도욱은 본대를 전진해 프로토스 확장기지를 초토화했다. 백동준이 마지막 러시를 감행한 후 GG를 선언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