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명 육박했던 뉴욕주 사망자 100명 ↓…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국민일보

800명 육박했던 뉴욕주 사망자 100명 ↓…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입력 2020-05-24 05:24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미국 뉴욕주의 하루 사망자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허용하는 등 봉쇄 조치 완화를 확대하고 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현지시각으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일일 신규 사망자가 8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24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하루 사망자 수가 800명에 근접했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의심의 여지 없는 비극”이라면서도 “정말 좋은 뉴스다. 내 머릿속에는 늘 하루 사망자 수가 100명 이하로 떨어지는 것을 기대해왔다. 정말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미 NBC 집계에 따르면 이날 현재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6만8090명, 사망자는 2만9858명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진정세를 보이면서 뉴욕주는 제한 조치 완화를 확대하고 있다.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전날 밤 행정명령을 통해 최대 10명까지의 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합법적 모임에 대해서는 어떤 목적과 이유든 최대 10명까지의 모임이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는 지속된다. 이번 조치는 종교 행사와 메모리얼 데이(현충일·25일) 행사와 관련해 최대 10명까지의 모임을 허용한 지난 21일 조치의 연장선이다.

쿠오모 주지사의 모임 확대 조치는 뉴욕주의 ‘셧다운(폐쇄)’에 항의해 뉴욕시청사 앞에서 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여성을 대신해 뉴욕시민자유연맹이 22일 소송을 제기한 이후 이뤄졌다.

그러나 뉴욕시의회 보건위원장 등은 쿠오모 주지사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크게 반발했다. 마크 레빈 보건위원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번 명령은 보건 전문가들이 내린 게 아니다”라며 “소송전 이후 나온 이 충격적인 명령에도 모임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산) 위험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실내에 있는 경우 더욱 그렇다”고 한 그는 “법원이 우리에게 강요한 것과 상관없이 우리는 시민들이 계속해서 똑똑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또 미드 허드슨(mid-Hudson) 지역은 오는 26일부터, 롱아일랜드 지역은 27일부터 1단계 경제 정상화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뉴욕 해수욕장도 24일부터 재개장한다. 다만 수영은 여전히 금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