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vs 박성현 오늘 맞대결… 비·바람 변수는?

국민일보

고진영 vs 박성현 오늘 맞대결… 비·바람 변수는?

포스트 코로나 세계 프로스포츠 첫 빅매치 성사된 현대카드 슈퍼매치

입력 2020-05-24 08:16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왼쪽)과 3위 박성현. 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세계 프로스포츠에서 처음으로 펼쳐질 ‘빅매치’의 아침이 밝았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과 3위 박성현(27)이 24일 오후 2시15분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격돌한다.

두 선수의 대결은 현대카드 슈퍼매치로 성사됐다. 현대카드 슈퍼매치는 두 선수의 맞대결을 계기로 2011년 댄스스포츠 이후 9년 만에 재개됐다. 그만큼 흥행카드로 부족함이 없는 승부다. 경기는 각 홀마다 걸린 상금을 승리한 선수에게 지급하는 스킨스게임 형태로 진행된다. 추가 상금 1000만원을 획득할 수 있는 챌린지 홀이 재미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총상금 1억원은 선수들이 각각 지정한 단체에 자선기금으로 전달된다.

영종도에 위치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의 특성상 날씨는 변수가 될 수 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오전 8시 현재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고 있다. 다만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영종도의 강수확률이 30%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다. 바람은 초속 5~6m 안팎으로 불 것으로 전망됐다.

두 선수의 대결은 ‘창과 방패’의 대결로 묘사된다. ‘창’은 박성현이다. 박성현은 세계 최강 한국도 미국을 넘어서지 못하는 장타에서 분명한 강세를 나타낸다. 2019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성적을 보면, 박성현은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 275.55야드로 6위에 있다. 상승세가 한풀 꺾인 시즌이었지만 장타에서만은 상위권 기량을 유지했다. 이에 비해 고진영의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는 258.08로 측정돼 투어 76위에 머물렀다.

고진영은 정교함으로 무장한 ‘방패’다. 고진영의 아이언샷은 세계 최강으로 평가된다. 그의 그린적중률은 투어에서 가장 높은 79.56%를 가리키고 있다. 아이언샷의 정교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고진영은 온그린에서 평균 1.75개의 퍼트로 홀을 마무리해 라운드당 평균 타수 69.06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시즌 평균 타수 1위는 고진영이었다. 박성현의 그린적중률(75.53%)은 7위, 평균 타수(69.70타)는 5위로 기록됐다.

두 선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 3월부터 중단된 2020시즌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몸 상태 조절을 위해 투어 출전을 미룬 탓이다. 실전 감각이 지난해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다. 박성현은 세계 프로골프 투어에서 가장 빠르게 개막한 제42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챔피언십에 출전했지만, 지난 15일 2라운드에서 컷 탈락했다. 고진영의 경우 LPGA 투어 중단 발표 직후인 지난 3월 15일에 입국해 개인 훈련만 반복할 뿐 실전에 나서지 못했다. 고진영은 박성현과 맞대결을 올해 첫 경기로 임하게 됐다.

두 선수의 전적은 팽팽하다. KLPGA 투어에서 나란히 10승씩을 수확했다. LPGA 투어에서 박성현은 2017년부터 7승, 고진영은 2018년부터 6승을 각각 수확했다. 메이저 대회에서는 사이좋게 2차례씩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두 선수 모두 LPGA 투어 최고 영예인 ‘올해의 선수상’과 생애 한 번의 수상 기회만 돌아오는 신인왕 타이틀을 나란히 보유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