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지소연, 특급 코치부터 든든한 용병까지

국민일보

‘뭉쳐야 찬다’ 지소연, 특급 코치부터 든든한 용병까지

입력 2020-05-24 10:27

오늘(24일) 밤 9시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한국 여자 축구의 간판스타 지소연 선수가 등장해 든든한 용병으로 ‘어쩌다FC’와 함께 그라운드를 누빈다. ‘첼시FC 위민’에서 에이스로 맹활약을 하며 치열한 유럽 리그 속 대한민국 축구의 명성을 떨치고 있는 지소연의 조기축구 출전 소식에 축구인들은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

스포츠 전설들을 위해 열정의 원 포인트 레슨으로 특급 코치를 자처했던 지소연은 그들과 함께 경기장에서 땀 흘리며 경기를 해보고 싶다고 요청해 일일 용병으로 특별 출전이 성사됐다.

경기 전 지소연은 경기장 체크를 하며 ‘어쩌다FC’ 팀원들에게 주의할 점을 공유, 사전에 안 감독이 알려줬던 작전을 꼼꼼하게 체크하며 각 포지션 별로 디테일한 조언도 남긴다. 경기가 시작된 후에도 팀의 움직임을 진두지휘하며 열정의 콜플레이를 불사한 지소연은 필드 위의 마에스트로, ‘지메시’에 이어 ‘지마에’라는 별명까지 얻었다고.

특히 기존에 경기해오던 경기장과 환경이 달라져 고전을 면치 못하는 스포츠 전설들을 위해 공격부터 수비까지 커버하는 것은 물론 그라운드를 진두지휘하며 전설들과 함께 멋진 패스워크를 선보여 상대 팀마저 감탄하게 만든다.

더불어 슈터의 발에 딱 맞춰주는 크로스로 완벽한 어시스트를 보여주는가 하면 빠른 상황판단 능력으로 두 번의 태클에도 꿋꿋하게 볼을 지켜내며 명품 플레이를 선보인다. 또한 엄청난 부스터와 스피드, 감각적인 고급 기술들을 십분 발휘하며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뿐만 아니라 마치 분신술을 하듯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나타나며 공격 기회를 귀신같이 차단해내는 지소연의 종횡무진에 상대 팀 역시 멘붕에 빠졌다고 해 오늘(24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조기축구에서도 열정을 빛낸 ‘지메시’ 지소연의 백만 불짜리 축구 스킬은 오늘(24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