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연정훈, 승부 조작? 아수라장 된 현장

국민일보

‘1박 2일’ 연정훈, 승부 조작? 아수라장 된 현장

입력 2020-05-24 13:28 수정 2020-05-24 13:31

오늘(24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해 여섯 남자들의 협동심을 확인할 수 있는 저녁 복불복 게임이 펼쳐진 가운데 큰형 연정훈이 흑화된 빙구 형으로 기대 이상의 예능감을 발휘한다.

산속 깊숙이 위치한 베이스캠프를 찾은 멤버들은 열악한 상황 속 밥차와 푸드팀이 지원되지 않는 위기에 봉착, 저녁식사를 위한 식재료를 얻어야 하는 일명 ‘생존 게임’에 돌입한다. 연정훈은 모두의 협심이 두드러지는 저녁 복불복 게임에서 동생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기꺼이 결과 조작을 시도한다고 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특히 연정훈은 그동안 정정당당히 승부에 임했던 것과 달리 예능 경력 6개월 만에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이며 반전 예능감을 발휘,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을 당황하게 했다고. 이를 본 라비는 “이 형 새 멤버야!”라고 외치는 등 새로운 연정훈의 모습에 놀란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빙구미 가득했던 큰 형에서 기대 이상의 예능력으로 재미를 선사할 연정훈의 활약은 오늘(24일)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