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인 무비자 입국제한 한달 연장”… 외교부 “유감”

국민일보

日 “한국인 무비자 입국제한 한달 연장”… 외교부 “유감”

입력 2020-05-25 22:1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오전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본 총리관저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실시 중인 한국인 무비자 입국 제도의 효력 정지를 다음 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25일 일본 법무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인이 90일 이내에 일본에 비자(사증) 없이 머물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무비자 입국 제도’의 효력 정지를 내달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당초 무비자 입국 효력 정지 기한은 이달 말까지였으나 한 달 더 늘어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아울러 한국에 머물다 2주 이내에 일본에 입국한 이들에 대해 2주간 격리 생활을 하도록 요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요청하는 등의 조치도 함께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또 입국 제한 국가에 인도 등 11개국을 추가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입국 제한 조치는 일본 내 감염 상황 및 상대국의 상황을 보며 단계적으로 해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어떻게 국제적으로 사람의 왕래를 부분적·단계적으로 재개할 수 있을지 신중하게 검토한 후에 정부로서 적절한 시점에 종합적으로 판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 연장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방역 상황이 안정된 우리나라에 대해 사증 제한 등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가 지속하고 있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역내 협력과 별개로 일본 입국 제한 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일본 정부에 지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