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역물품 준 경주시장, 해임 청원에 “추가 지원 철회”

국민일보

日 방역물품 준 경주시장, 해임 청원에 “추가 지원 철회”

입력 2020-05-25 22:33
주낙영 경주시장.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일본 자매·우호도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물품을 지원한 데 대해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추자 지원 계획을 철회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해외자매도시 방역물품 지원이 뭐 그리 잘못인지 모르겠다”면서도 “일본 지역 추가 지원은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어떤 결정을 할 때는 국민정서를 감안해 매사 더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주시는 지난 21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 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방호복 1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000개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후 자매결연 도시 오바마시, 우호 도시인 우사시와 닛코시 등에도 방호복과 방호용 안경을 지원할 예정이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주시장 주낙영의 해임건의를 간곡히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자영업을 하는 경주시민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재난지원금을 받는 시국에 독단적으로 일본에 방역물품을 지원한 주낙영은 경주시장직에서 내려와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현재까지 7만5000명이 넘는 인원이 해당 청원에 동의했다.


주 시장은 “일본 자매·우호도시에 방역물품을 지원하게 된 건 순수한 인도주의적 차원의 판단이었다”면서 “일본에 수출 금지품목인 마스크를 보낸 일도 없고 국민혈세를 낭비하지도 않았다. 방호복은 법적 의무 비축물자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한일관계의 조속한 복원과 정상화가 양국의 미래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는 제 소신에는 변함이 없다”며 “지자체 차원의 교류와 협력은 지속적으로 확대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