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윤미향 가족, 모금 시작 후 집 5채 현금 매입”

국민일보

곽상도 “윤미향 가족, 모금 시작 후 집 5채 현금 매입”

입력 2020-05-26 08:43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윤 당선인의 부친, 남편이 1995년부터 2017년까지 다섯채의 집을 모두 현금으로 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25일 TF 첫 회의에서 “윤 당선인이 1995년 수원시 송죽동 빌라를 매수했는데 공교롭게도 1992년 정신대할머니돕기국민운동본부에서 모금을 시작했다”며 “이때부터 자금 추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곽 의원이 윤 당선인의 재산 신고 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한 바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1995년 송죽동 빌라를 산 데 이어 1999년 10월 수원시 매탄동 아파트를 매입했다. 윤 당선인의 아버지는 이로부터 2년 후인 2001년 11월 같은 아파트를 2억3000여만원에 사들였다.

등기부등본상 근저당이 설정된 기록이 없어 전액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곽 의원의 주장이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과 그의 부친은 교회 소유인 수원의 한 교회 사택에 주거지를 두고 있었는데, 그러다 보유하고 있는 예금 현금으로 빌라와 아파트 두 채를 매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윤 당선인의 남편은 2017년 경남 함양의 빌라를 현금(8500만원)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2012년 수원시 금곡동 아파트를 경매로 낙찰 받았는데, 이 자금도 대출 없이 현금으로 치렀다.

앞서 윤 당선인은 아파트 경매 자금 출처에 대해 처음에는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설명했으나, 시기가 맞지 않자 “적금 통장 3개를 해지하고 가족에게 돈을 빌렸다”고 말을 바꾼 바 있다.

곽 의원은 “보통 사람은 평생 살면서 집 한 채도 현금으로 구매하기 힘든데 윤 당선인 가족은 집 다섯 채를 전부 현금으로 구매했다”며 “개인계좌로 모금한 현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검찰 수사를 통해 꼭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이번 4·15 총선에 후보자 등록을 하면서 예금 3억20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해 이 자금의 출처와 관련해서도 의혹이 일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