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서 친일파 묘 파내자” 이수진 주장에 나온 野 비판

국민일보

“현충원서 친일파 묘 파내자” 이수진 주장에 나온 野 비판

입력 2020-05-26 09:31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국립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의 묘역을 없애는 법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당선인은 지난 24일 운암 김성숙 선생 기념사업회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개최한 ‘2020 친일과 항일의 현장,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에 참여해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破墓·무덤을 파냄) 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까지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친일파 파묘’ 법률안이 통과가 안 됐다”며 “현충원에 와서 보니 친일파 묘역을 파묘하는 법률안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좋은 터에 친일파 묘역이 2개나 있다고 하는데 상징적인 측면에서 그 2개라도 파내야 한다”며 “20대 국회 때 이 부분에 신경 썼던 분들과 같이 입법을 준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참석한 김병기 민주당 의원 역시 “지금까지 묻힌 자들도 문제지만 앞으로, 예를 들면 백선엽의 경우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며 “파묘 문제를 법으로 매듭짓지 않으면 갈등이 더 심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두 사람의 이같은 발언에 일부 야당 인사는 조선시대 사화 당시 ‘부관참시’가 연상된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조성은 미래통합당 청년비대위원은 조선일보를 통해 “자칫 반인륜적이라는 비판을 들을 수 있는 파묘 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을 소모하는 이런 논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