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주차된 렌터카서 20대 여성 시신 ‘미라 상태’로 발견

국민일보

제주 주차된 렌터카서 20대 여성 시신 ‘미라 상태’로 발견

입력 2020-05-27 04:39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주에서 이미 수개월 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시신은 부패가 오랫동안 진행돼 미라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5분쯤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마을 갓길에 주차된 K5 렌터카 안에서 A씨(29)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렌터카 운전석에 앉아 있었으며,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거의 미라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렌터카 업체를 상대로 수사에 나서 곧 여성의 인적사항을 파악했다.

경찰은 해당 차량이 수개월째 현장에 방치돼 있었지만, 틴팅(썬팅)이 진하고 렌터카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높지 않아 그동안 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렌터카 업체와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27일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