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는 모두 중국탓” 잠비아서 중국인 3명 피살

국민일보

“코로나는 모두 중국탓” 잠비아서 중국인 3명 피살

입력 2020-05-27 09:43
주잠비아 중국 대사 홈페이지 입장문. 연합뉴스

중국인 3명이 아프리카 남부 잠비아에서 강도들에게 피살됐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잠비아 수도 루사카에서 지난 24일 중국 동부 장쑤(江蘇)성 출신 3명이 잠비아인 3명에 의해 살해됐다고 지난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는 남자 2명과 여자 1명으로 중국 의류회사 창고에 손님인 듯 들어가 중국인들을 살해하고 증거 인멸을 위해 방화를 했다. 경찰은 이들 중 2명을 체포하고 1명을 추적 중이다.

주잠비아 중국 대사는 지난 25일 잠비아 외교부에 엄중하게 범행을 규탄하면서 범인들에 대한 단호한 처벌과 현지 중국인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촉구했다.

또 서구 및 잠비아의 현지 매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부 보도에서 중국을 발원지로 낙인을 찍은 것이 이번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고 밝혔다.

잠비아 해외중국인협회 부대표인 왕신은 잘못된 서구의 보도가 중국인에 대한 나쁜 인상을 심어줬다면서,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원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중국인을 멀리하고 중국인과 잠비아인 간 갈등을 유발했다고 우려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