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한테 간이식 하려 두 달간 15㎏ 감량…의료진도 놀랐다

국민일보

엄마한테 간이식 하려 두 달간 15㎏ 감량…의료진도 놀랐다

입력 2020-05-28 07:18 수정 2020-05-28 09:29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유태석 교수가 엄마에게 간을 이식한 딸과 그 간을 받아 새로운 삶을 얻게 된 엄마와 진료 상담을 하는 모습. 한림대의료원 제공, 연합뉴스

엄마에게 간을 이식하겠다는 의지로 두 달 만에 체중 15㎏을 감량한 딸의 사연이 전해졌다. 엄마는 딸의 마음에 보답하듯 수술 후 이를 악물고 재활에 나섰고, 모녀는 수술성공 후 일주일 만에 함께 퇴원했다.

28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따르면 두 자녀의 어머니인 52세 김모씨는 지난해 9월 극심한 피로감과 배에 복수가 차는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했다가 간암 판정을 받았다. 간암은 이미 신장 위 부신까지 인접했고, 신장까지 망가지고 있었다. 알코올성 간질환, 간신증후군(간 질환으로 콩팥이 망가지는 현상)도 진단받았다. 남은 치료는 간이식뿐이었다.

김씨는 혈액형이 같은 아들로부터 생체 간이식을 받기로 했으나, 검사 결과 아들의 간은 선천적으로 크기가 작아 이식할 수 없었다. 결국 딸인 25세 이모씨가 혈액형은 다르지만 간을 이식하기로 했다.

문제는 딸의 간 역시 이식하기에 적절치 않았다는 점이다. 지난 2월 시행한 검사에서 딸에게 지방간이 발견됐고, 이식하려면 체중을 상당히 많이 줄여야 한다는 의사 소견이 나왔다. 김씨는 딸이 무리한 체중 감량으로 건강을 해칠까 걱정돼 말렸다고 한다.

그러나 딸은 곧장 식단 조절과 운동에 돌입했다.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 등으로 하루 한 끼에서 두 끼만 먹으며 두 달간 15㎏을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재검사 결과 지방간이 거의 보이지 않아 이식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 씨는 “처음에는 막막하기도 하고 몸무게를 줄이는 게 쉽지 않았지만, 엄마에게 간을 이식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하니 힘들게 느껴지지 않았다”며 “수술을 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너무나 기뻤다”고 말했다.

모녀는 지난 4월 9일 간 이식 수술을 받았다. 혈액형이 달랐던 터라 수술 전 처치 등에 많은 공을 들여야 했지만, 수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딸의 간 70%가 이식돼 어머니의 새 간이 됐다. 모녀는 수술 하루 만에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길 정도로 빠르게 호전했다.

특히 엄마인 김씨는 수술 후에도 의료진들에 딸을 좀 더 살펴달라고 하는 등 각별한 마음을 보였다고 한다. 김 씨는 “딸에게 미안한 마음에 빨리 몸을 회복해 딸을 보러 가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면서 “잘 시간을 쪼개 밤늦게까지 걷기와 같은 재활 운동을 반복했다”고 말했다.

이런 노력 덕분에 김씨도 빠르게 회복했다. 대개 이식수술 후에는 기증자보다 수혜자가 회복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리지만, 모녀의 경우 엄마인 김씨가 빨리 회복해 수술 일주일 만에 함께 퇴원할 수 있었다.

조원태 외과교수는 “가족 간 생체 간이식에서 기증자가 한 달 동안 5㎏ 정도 줄인 사례가 있지만 두 달 만에 15㎏ 감량한 건 믿기 힘든 일”이라며 “어머니를 위한 딸의 의지와 정신력에 의료진 모두 놀라고 크게 감동했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