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발리’ 콘셉트 셀프 인테리어 도전기

국민일보

‘나 혼자 산다’ 박나래, ‘발리’ 콘셉트 셀프 인테리어 도전기

입력 2020-05-28 10:53

내일(29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휴양지 콘셉트를 완벽하게 갖춘 새 나래바가 최초 공개된다.

‘나 혼자 산다’ 촬영 중 네 번째 이사를 가게 된 박나래는 낭만 가득한 휴양지 ‘발리’를 콘셉트로 한 인테리어에 도전한다. 새로이 바뀔 나래바를 상상한 박나래는 덩실거리는 춤사위를 선보이는가 하면, 콧노래까지 흥얼거리며 설레 한다고.

본격적인 집 꾸미기에 앞서 박나래는 매실 청 만들기에 돌입, 한 박스를 가득 채운 어마어마한 매실 양에 혀를 내두른다. 일일이 매실 꼭지를 따는 고된 노동에 “꼭지 돌아버리겠네”라며 힘겨움을 토로하지만, 이내 신나는 노동요와 함께 ‘흥 폭발’ 청 만들기를 이어간다.

뒤이어 나래하우스를 꾸밀 인테리어 소품들이 포장한 초대형 택배가 줄지어 도착한다. 끝이 보이지 않는 택배 행렬에 박나래는 “내가 그때 뭐 씌었나?”라며 황당해 한다고. 초대형 화분부터 이국적인 조각상까지 독특한 아이템들이 계속해서 등장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박나래는 비 오듯 땀을 쏟으며 물건들을 배치하는가 하면, 손수 ‘휴양지 콘셉트’ 맞춤 아이템 제작에도 도전한다. 그러나 부푼 마음과 달리 끊임없이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한다고 해 나래바가 무사히 새 단장을 마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