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한미모 “국대 전처 여배우 성매매 알선…난 ‘성노예’ 생활”

국민일보

BJ한미모 “국대 전처 여배우 성매매 알선…난 ‘성노예’ 생활”

입력 2020-05-29 07:27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모델과 인터넷 방송 활동으로 이름을 알린 BJ한미모가 여자 영화배우 A씨를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28일 파이낸셜뉴스가 보도했다. A씨는 유명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의 전처다.

보도에 따르면 한미모 측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A씨에 대한 고발장을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한미모 측은 고발장에서 “친분이 있던 A씨가 소개한 것은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와의 성매매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발인이 그 제안을 거절하면서 성매매는 이루어지지 못했다”면서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제23조에서 제19조의 알선행위에 대한 미수도 처벌하고 있는 바 A씨 죄의 성립에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미모는 지난해 9월 A씨가 “1000만원은 손에 쥐게 해줄게” “언니 10억원 정도 들어오거든”이라며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필리핀 마닐라에 와 일을 도와줄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마침 생활고를 겪고 있던 한미모는 경제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고 한다.

이후 약 한 달 뒤인 10월쯤 A씨는 엔터테인먼트 대표인 B씨를 한미모에게 소개해줬다. 한미모는 A씨가 단순히 이성을 주선해준 것으로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나 B씨와 마닐라에 온 후 성적 학대에 시달렸다는 게 한미모의 주장이다.

한미모는 “A씨와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제가) 성노예 같아요’라며 당시 심경을 전달하기도 했다”면서 “경제적 상황이 좋지 못해 B씨와 마닐라에 온지라 같이 지낼 수밖에 없었는데, 이를 빌미로 B씨의 강압적 행위를 거부하거나 벗어날 수 없었다”고 했다.

한미모는 A씨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로 A씨와 B씨의 텔레그램 대화를 검찰에 제출했다. B씨와 자신의 강압적인 성관계에 A씨가 연계됐다는 취지다.

A씨의 상습 도박 혐의에 대해서는 “B씨 출국 후 저는 A씨의 지배 아래에 있었다”면서 “A씨의 상습적인 도박행위를 도와야 했다. 낯선 도박장에서 감금된 생활이 이어지자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말했다.

한미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해율의 임지석 대표변호사는 “심각한 충격을 받고 제대로 된 금전적인 수입도 벌지 못한 채 한국으로 들어온 고발인에게 A씨는 자신의 성매매 제안을 합리화했다”며 “자신의 불법 도박 사실을 누설한 것으로 오해해 고발인에게 지속적인 협박과 폭언을 했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