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인생사에 전하는 메시지 ‘인과응보’

국민일보

‘쌍갑포차’ 인생사에 전하는 메시지 ‘인과응보’

입력 2020-05-29 10:05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4회 에서는 흥미진진한 ‘그승 로또 대전’과 뜻 깊은 교훈을 남긴 ‘은인과 공덕’ 이야기로 ‘쌍갑포차’ 이모님 황정음이 인과응보의 메시지를 전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그러니까 다들 정신 차리고 착하게 살아야 돼요”라는 월주(황정음)의 일침은 오늘날 우리들의 하루를 돌아보게 했다.

일 년에 한 번 개최되는 망자들의 운동회 ‘그승 로또 대전’, 대회 우승자는 후손 꿈에 들어가서 당첨 번호를 알려줄 수 있는 특급 상품이 걸려 있는 대회로 “조상 꿈꾸고 로또 당첨됐다는 사람들”이 모두 로또 대전 우승자 후손들인 만큼 망자들의 의욕도 넘쳐났다. 게다가 월주에겐 “여기 다 후손 걱정에 한 맺힌 사람들이라, 우승자만 자손 꿈에 살짝 데려다주면” 자동으로 실적을 올릴 수 있는 귀한 행사였기에 포차에 ‘금일휴업’을 걸어두고 그승으로 총출동했다.

염부장(이준혁)의 안내방송과 함께 시작된 ‘그승 로또 대전’. 강배의 직장 동료 최진동(안태환)의 조상이자 천민 출신인 최석판(정은표)은 “5대가 발버둥쳐도 벗어나질 못한다는 이놈의 가난”에서 자손들이 꼭 벗어나게 하겠다는 각오로 심기일전했다. 그렇게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었던 양반 출신 김두영(우현)과 결승전 닭싸움에서 만났지만, 우승을 거머쥔 이는 석판. 증손자 진동의 꿈에 나타나 로또 당첨 번호를 알려줄 수 있었다. 이걸로 고생 끝이라고 생각했건만, 예상치 못했던 어둠이 드리웠다. 내일 자 망자 명단에 진동의 이름이 있었던 것. 진동이 죽으면 로또 당첨도 아무 소용 없고, 월주의 실적까지 날아가는 상황이었다.

석판의 간절한 청에 염부장은 “하늘도 감복시킬 만큼 큰 공덕이 있으면 된다”고 방법을 제시했지만, 석판의 공덕은 턱없이 부족했다. 가장 귀한 것을 넘기고 높은 공덕을 가진 다른 망자한테서 그 덕을 얻어오는 수밖에 없었다. 큰 공덕이 있을지라도, 반드시 집안과 인연이 있는 사람을 찾아야 하는 어려운 조건도 걸려있었다. “차라리 내가 지옥에 갔으면 갔지, 부모 된 마음 좀 알아주십시오”라는 석판의 간절함에, 월주는 전생에 자신을 구하기 위해 옷을 바꿔 입고 목숨을 잃은 어머니를 떠올렸고, 결국 갑을마트에서 오전 11시 03분 사고사로 망자가 될 운명이었던 진동이 죽기 전까지 공덕을 찾아내기로 했다.

도움을 줄 수 있는 망자는 이승에서 진동의 할머니 김점례(김미경)에게 도움을 받았던 이끝순(이주실). 부모보다 먼저 온 아이들의 영혼이 머무는 저승보육원 원장인 끝순은 서슴없이 석판의 로또 당첨권과 바꿔 공덕을 내어줬지만, 석판에게 패한 두영이 나타나 공덕 주머니를 훔쳐가고 말았다. 부족한 시간 때문에 귀반장에게 두영을 맡기고, 월주와 강배는 먼저 이승으로 향했다. 시간을 벌기 위해 마트 물품창고에서 월주와 염부장이 몸싸움을 벌이고, 강배가 진동을 밀착마크하는 동안 공덕 주머니를 되찾은 귀반장은 황천강을 건너 이승에 도착했다. 온갖 어려움 끝에 드디어 진동의 사망명부는 사라졌다.

비록 로또 당첨은 물거품이 됐지만, 진동은 목숨을 지킬 수 있었고, 꿈에 나타나 로또 당첨권으로 구입한 만병통치약을 건넨 끝순 덕에 고질병이던 점례의 허리는 완치됐다. “그 옛날 살아생전의 인연으로 이렇게 서로 도울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된 순간이었다. “그러니까 다들 정신 차리고 착하게 살아야 돼요. 내가 오늘 누구한테 좋은 말 한마디 하고, 진심으로 한 번 도와주는 게 이렇게 다 돌아온다니까요”라는 월주가 전한 교훈은 인연과 업보는 돌고 돈다는 “인생의 이치”를 깨닫게 해줬다.


한편, 방송 말미 월주(박시은)와 세자(송건희)의 인연이 비쳤다. 월주는 불덩이로 몸살을 앓는 강배가 “가지마”라며 손을 잡는 모습에 전생의 세자를 떠올렸다. 꿈풀이를 해주는 동안 세자가 자신의 손을 잡았던 것. 월주가 죽은 이후 세자의 처참한 모습도 드러났다. 옷과 검에 붉은 피를 묻힌 채 월주가 목을 맨 신목 앞으로 다가온 세자. “나는 결국 너를 지키지 못했구나. 다음 생이란 게 있다면 내 반드시 너를 찾으마. 그때는 내 혼을 바쳐서라도 너를 지켜줄 것이다”라며 오열했다. 두 남녀의 비극적인 사랑과 운명에 궁금증이 폭발한 대목이었다.

까칠한 포차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오리엔탈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 ‘쌍갑포차’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JTBC 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