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성국, 2년 전 숨져… 김정은 “충실한 부하였다”

국민일보

北리성국, 2년 전 숨져… 김정은 “충실한 부하였다”

입력 2020-05-30 15:11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집권 후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황해도 일대를 지휘했던 리성국 4군단장이 2018년 52세의 나이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그를 회고하며 “충실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당과 수령에 대한 충실성은 그 집안 가풍인 것 같습니다’라는 기사를 30일 실었다. 여기에는 서남전선을 5년간 지키던 리성국이 2018년 10월 불치병으로 숨졌다고 쓰여있다. 그는 김 위원장 배려로 평양의 중앙병원에 이어 외국 병원까지 찾았으나 결국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리성국의 아버지는 리경선 전 당 중앙위 부장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신임을 얻던 인물이었다. 신문은 ‘사망한 리성국을 회상하던 김 위원장이 ‘당과 수령에 대한 충실성은 그 집안 가풍인 것 같다’고 말했다’고 썼다.

리성국이 이끌던 4군단은 백령도, 연평도 등 남한의 서북도서와 인접해 있다. 2010년 연평도를 포격한 포병부대도 4군단 소속이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리성국은 만경대혁명학원 졸업 후 입대했다. 2013년 47세의 나이로 4군단장에 임명됐다. 40대 군단장인 리성국을 시작으로 장성들의 나이가 대폭 어려졌고 당시 북한군 수뇌부의 세대교체가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그는 2017년 4월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에 육군 상장에 올랐다. 리성국이 4군단장을 맡던 시기에는 대규모 도발이 없었다.

리성국은 김 위원장의 총애를 받았다. 방어대를 방문할 때마다 근거리에서 김 위원장을 보필했다. 김 위원장은 리성국이 머무는 서남전선 최대열점 지역의 섬 방어대들을 수시로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리성국의 모습은 지금까지 매체에 여러 번 노출됐다. 2015년 2월 서남전선 섬타격 연습 현지지도 당시를 시작으로 이듬해 11월 마합도방어대 시찰, 2017년 5월 장재도방어대와 무도영웅방어대 시찰 등에서 김 위원장과 나란히 선 모습이 포착됐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