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가 준 용돈” 윤미향, 딸 ‘김복동 장학금’ 수혜 논란에 반박

국민일보

“할머니가 준 용돈” 윤미향, 딸 ‘김복동 장학금’ 수혜 논란에 반박

입력 2020-05-30 17:46 수정 2020-05-30 18:10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딸의 학비를 김복동 할머니 장학금으로 냈다는 조선일보 30일자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는 내용부터 맞지 않는다. 허위 주장”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날 2012년 3월 윤 의원이 페이스북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으로 경희대 음대 피아노과에 입학한 김○○씨(윤 의원 딸)”라고 썼던 것을 토대로 해당 의혹을 제기했다.

공식적인 ‘김복동 장학금’ 조성 이전이었던 당시 윤 의원 딸이 어떻게 할머니로부터 장학금을 받았느냐는 지적이다.

이에 윤 의원은 “딸을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이라고 표현했던 것은, 할머니가 딸에게 준 용돈이라는 의미에 무게를 둔 것”이라면서 한 달 전인 2012년 2월에 썼던 게시물을 공개했다.

해당 글은 쉼터에 있던 김 할머니가 “딸 등록금을 다 해주고 싶지만 사정이 넉넉지 못해 이것밖에 준비 못 했다”며 윤 의원에게 돈이 담긴 봉투를 건넸다는 사연 소개다.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조성한 나비기금의 후원금 계좌가 윤 의원 개인 명의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나비기금에 모인 후원금은 목적에 맞게 쓰였고, 2016년 잔액이 전부 정대협 계좌로 이전됐다”고 해명했다.

또 “2016년 제정된 '김복동 장학금'은 나비기금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나비기금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