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24명과 제주도 여행했던 군포시민 코로나19 확진

국민일보

지인 24명과 제주도 여행했던 군포시민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0-05-31 04:56 수정 2020-05-31 09:58

경기도 군포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이 제주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제주도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경기 군포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지난 25~27일 제주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 보건당국은 군포시 보건소로부터 A씨의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받고, 즉시 관련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A씨는 지난 29일 발열 및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나자 이날 오후 5시30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이튿날 오전 11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초기 역학조사에서 A씨는 지난 25일 지인 24명과 제주도를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 대응지침에 따라 확진 증상 발생 이틀 전인 27일부터 역학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신속히 조사해 밀접 접촉자를 격리하고 방문 장소에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현재 CCTV 현장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추가 동선 등의 정보를 확인해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