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어게인’ 운명의 붉은 끈 앞에 선 장기용·진세연

국민일보

‘본 어게인’ 운명의 붉은 끈 앞에 선 장기용·진세연

입력 2020-06-01 14:45

오늘(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는 살랑이는 봄밤 운명의 붉은 끈 아래서 장기용(공지철/천종범 역)과 진세연(정하은/정사빈 역)의 만남을 예고하고 있다.

극 중 천종범(장기용 분)은 머리에 총을 맞은 충격으로 전생인 공지철(장기용 분)의 기억만 남아있는 상태로 정사빈(진세연 분)과 재회했다. 그는 과거 껍데기뿐이던 암울한 인생에 안식처가 되어줬던 정하은(진세연 분)을 떠올렸고, 그 당시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기 전 자신을 믿어준 그녀처럼 순수한 눈빛을 가진 정사빈에게 또다시 끌렸다.

아직 전생의 기억을 떠올리지 못한 정사빈과 현생의 기억이 무의식에 잠들어버린 천종범(공지철) 그리고 전생과 현생 두 기억 모두를 각성한 김수혁(이수혁 분)까지, 환생 후 각기 다른 지점에 서 있는 세 남녀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이런 가운데 천종범(공지철)과 정사빈이 함께 나무고아원에 찾아간 모습이 포착됐다. 옆에 있어준 정사빈을 바라보는 천종범(공지철)의 왠지 모를 눈빛과 따스한 미소를 띠며 마주한 정사빈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이끌어 낸다.

한편, 후반부로 달려갈수록 더욱 쫄깃한 미스터리와 애타는 삼각 멜로로 전개가 휘몰아치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오늘(1일) 밤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