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이런 짓을…등만 보인 채 공터에 생매장된 반려견

국민일보

누가 이런 짓을…등만 보인 채 공터에 생매장된 반려견

입력 2020-06-01 15:42
땅에 묻혀 있다 구조된 강아지. 연합뉴스

생매장 상태에서 발견된 고령의 강아지가 구조 이틀 만에 숨졌다.

담당 구청은 반려견이 늙고 병들자 견주가 생매장을 한 것으로 보고 경찰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부산 북부소방서와 부산동물보호센터 등은 지난달 26일 오후 11시쯤 부산 북구 구포동 한 주택가 공터에 살아 있는 개가 묻혀 있는 것 같다는 주민 신고를 접수했다고 1일 밝혔다. 땅속에서 개가 울부짖는 소리가 계속 들리자 인근 주민이 119에 신고한 것.

소방대원이 출동해 현장을 확인해보니 개 한 마리가 땅에 묻혀 등만 보이는 상태로 발견됐다.

구조된 개는 15살이 넘은 페키니즈 종으로, 발견 당시 미세하게 숨을 쉬고 심한 탈진 증세를 보였다. 소방대원은 기도 확보를 위해 흙먼지를 털어내고 식수를 공급한 뒤 북구청 당직실에 개를 인계했다.

이후 개는 유기동물보호센터인 부산동물보호센터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만에 숨졌다.

북구는 견주를 찾기 위해 경찰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서지원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