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유아인X박신혜, 생존자 캐릭터 영상 공개

국민일보

‘#살아있다’ 유아인X박신혜, 생존자 캐릭터 영상 공개

입력 2020-06-02 10:38


유아인과 박신혜의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살아있다’가 극과 극의 개성 넘치는 생존자 프로필 캐릭터 영상을 공개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로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영상은 유일한 생존자 ‘준우’(유아인)와 ‘유빈’(박신혜)의 상반된 생존 방식을 담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아파트에 홀로 고립된 ‘준우’가 통제 불능이 되어버린 세상에 안절부절 못하며 어설프게 생존을 도모하는 모습은 영화적 긴장감은 물론 현실적이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짠한 웃음을 자아낸다.


문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갈 수 없는 상황에서 디지털적으로도 완전히 고립된 ‘준우’, 이내 조금씩 현실을 직시한 ‘준우’가 극한의 위기에서 탁월한 임기 응변을 발휘하고 최신 디지털 기기를 이용해 생존해나가는 모습은 영화 속 참신한 생존 과정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반면 ‘준우’ 앞에 나타난 또 다른 생존자 ‘유빈’은 하나부터 열까지 계획하여 생존 전략을 짜는 인물로 눈길을 끈다. 탁월한 담력은 물론 어떠한 공격이라도 방어할 수 있도록 집 안에 자신만의 요새를 만드는 치밀함까지 갖춘 ‘유빈’은 남다른 생존 능력을 보여주며 ‘준우’와는 상반된 매력을 예고한다.

마지막으로 “우리 진짜 살 수 있을까요?”라는 대사와 함께 정체불명 존재들에 맞서는 ‘유빈’의 모습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참신하고 차별화된 소재와 예측불가 매력적인 배우들의 연기로 2020년 여름을 사로잡을 ’#살아있다’는 오는 6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상제공=영화사 집/롯데엔터테인먼트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