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수의 달인’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천호진 부친상

국민일보

‘당수의 달인’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천호진 부친상

입력 2020-06-02 14:35
'당수촙의 대가' 프로레슬러 천규덕. 연합뉴스

‘당수촙의 대가’로 유명했던 프로레슬러 1세대 천규덕이 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천규덕은 앞서 세상을 떠난 ‘박치기왕’ 김일, ‘비호’ 장영철 등과 함께 트로이카 체제를 이루며 1960∼70년대 대한민국 프로레슬링 황금기를 이끌었다. 검은 타이츠를 입은 천규덕이 ‘얍’하는 기합과 함께 필살기인 당수로 일격을 날리는 장면이 압권이었다.

천규덕은 프로레슬링을 시작하기 전 태권도 유단자였다. 부산 남포동의 한 전파상 앞에서 역도산의 경기를 본 이후 프로레슬링 선수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1960년 프로레슬링에 입문해 1963년 정식으로 데뷔했다. 그해 4월 레슬링과 당수를 접목한 자신만의 기술로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했고, 이후에도 프로레슬링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탤런트 천호진의 아버지이기도 한 천규덕은 은퇴 이후 꾸준히 건강관리를 했지만 지병으로 인해 요양병원에서 지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나은병원장례식장 특2분향실이며, 발인은 4일 오전 5시30분,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