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노망”… 시민모임, 이용수 할머니 악플 법적대응

국민일보

“치매” “노망”… 시민모임, 이용수 할머니 악플 법적대응

입력 2020-06-03 04:3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달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92) 할머니를 향한 악성댓글 등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시민모임)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후 온라인상에서 할머니를 비방하는 댓글로 할머니 명예를 해치는 사례가 많이 늘어났다”며 “이러한 범법행위로부터 할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하려 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태를 통해 할머니가 제기하신 문제의식의 사실 여부와 별개로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은 범법행위이고 처벌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 자료를 제보해 달라며 이메일을 함께 공개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달 7일과 25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의 공금 운용 등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기자회견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이 할머니 관련 기사에 “치매다” “노망이 났다” 등 악성댓글을 남겼다.

심지어 “이 할머니가 일본군과 영혼결혼식을 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도 있다. 이는 이 할머니가 1998년 옛 위안소가 있던 대만을 방문해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젊은 일본군 장교의 위령제를 올린 것을 곡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래통합당 여성 국회의원들은 온·오프라인에서 이뤄지는 이 할머니에 대한 반인륜적인 2차 가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미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등은 성명서를 내고 “이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정의연 전 이사장을 상대로 용기를 내어 문제 제기를 했는데 그에게 돌아온 것은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인신공격성, 혐오성 표현들”이라며 “이 할머니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공격으로 이번 비리를 절대 감추거나 덮을 수 없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