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 이경규, ‘몰카’의 덫에 빠진 ‘몰카’ 대부

국민일보

‘도시어부2’ 이경규, ‘몰카’의 덫에 빠진 ‘몰카’ 대부

입력 2020-06-03 10:56

오는 4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MC 이덕화, 이경규가 인턴 5인방 지상렬,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 박진철 프로와 함께 경남 통영에서 낚시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몰래카메라’의 대부 이경규가 예상치 못한 덫에 걸려들어 굴욕을 당한다.

이날 도시어부들은 참돔과 부시리 낚시에 도전하며 오랜만의 바다 낚시에 설렘과 기대를 드러냈다고 해 시선이 쏠린가운데 특히 이경규는 이태곤을 향해 “‘팔로우미’ 했으면 우리 좀 잡게 해달라”며 대어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드러냈다고.

이날 낚시는 대상어종이 ‘꽝’일 경우 황금배지 반납이라는 무시무시한 룰이 적용된 만큼 처음부터 끝까지 티격태격 케미를 폭발시키며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고 한다.


한편, 이경규의 허세에 장난기가 발동한 박프로는 깜짝 몰래카메라를 시도, 이경규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박진철 프로의 덫에 걸려들어 맥없이 당한 이경규는 분한 감정을 폭발시키며 원망 가득한 발차기를 펼쳐보였고,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이경규 모습에 모두가 배꼽을 잡아야 했다고.

현장을 초토화시킨 몰래카메라에 막내 김준현은 “천하의 몰래카메라 이경규가 당하셨네! 몰카 중에 가장 강력한 거였어요”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경규가 맥없이 몰래카메라에 속게 된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꿀잼 보장이 예고된 통영 낚시 대결은 오는 4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채널A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