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해명 후 첫 수요집회… “윤미향 사퇴” 맞불집회도

국민일보

윤미향 해명 후 첫 수요집회… “윤미향 사퇴” 맞불집회도

입력 2020-06-03 15:03
20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정의기억연대 이나영 이사장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최현규기자 frosted@kmib.co.kr

후원금 회계 부정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기 수요집회를 열었다.

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열린 첫 집회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날 열린 제1442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운동의 초기 정신을 되살리겠다며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거듭 나타냈다.

이 이사장은 “수요시위의 첫 마음을 기억하려 한다. 국민이 기대하는 조직의 투명성과 전문성 확보를 위해 필요한 일을 차분히 점검하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에 대한 인신공격에 대해 안타까움도 나타냈다.

이 이사장은 “이용수 인권운동가님과 다른 피해자들에 대한 무차별 접근과 비난 행위가 참담하다”며 “운동의 가치를 훼손하고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쌓은 탑을 무너뜨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는 교민들이 보낸 응원 메시지가 공개됐다. 독일에 사는 한 교민은 “이 운동이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피해자의 보상을 위한 문제인데 (정의연 전신인) 정대협 사업을 깎아내리는 건 반인권적”이라며 “수요시위가 없어져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수요시위가 열린 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

한편 수요집회 현장 주변에서는 정의연을 비판하는 반대 집회가 열렸다.

집회가 열리기 30여분 전에 인근에서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가 나팔을 부는 등 잠시 대치 상황이 벌어졌다.

정의연 측이 “각자 집회신고를 했으니 서로 방해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며 대응하지 않아 충돌은 없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역 활동 기간에 불거진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다만 부친 고용 문제와 개인 계좌를 후원금으로 받은 사실에 대해선 일부 잘못을 인정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