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황정음X최원영, 오늘은 악귀 잡으러 출격

국민일보

‘쌍갑포차’ 황정음X최원영, 오늘은 악귀 잡으러 출격

입력 2020-06-03 15:52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에서 마치 오랜 부부처럼 환상의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월주(황정음)와 귀반장(최원영)이 오늘은 악귀를 잡기 위해 출격한다.

포차 안에서 양파를 주고받으며 티격태격 말싸움하기 바쁘지만, ‘쿵’하면 ‘짝’하는 호흡으로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파트너 월주와 귀반장이 익숙한 포차가 아닌 다른 장소에 등장한 스틸이 공개돼 신선한 재미를 기대케 한다.

오늘(3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지하주차장에서 무언가 보고 화들짝 놀란 월주와 심각한 귀반장이 포착됐다. 지난 4회 방송 말미, 염부장(이준혁)의 부탁으로 악귀를 잡으러 나섰던 귀반장. 저승경찰청 엘리트다운 카리스마와 능력치를 보여주며 “귀반장, 이런 모습 처음이야”라는 폭발적인 반응이 일어난 바 있다. 매일 포차에서 구박을 받으면서도 열심히 양파를 까거나, 한강배(육성재)와 시시콜콜한 농담을 하는 모습만 보던 월주가 악귀 잡는 셰퍼트로 변신한 귀반장을 처음 접했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월주와 귀반장이 악귀를 잡으러 출격한다. 포차 영업도 접어두고 악귀 소탕에 나선 이유는 바로 5회 에피소드 주인공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시청자들은 알지만, 월주는 몰랐던 귀반장의 카리스마 넘치는 활약이 그려질 예정이다. 귀반장의 반전을 실시간으로 경험한 월주의 반응이 어떨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까칠한 포차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오리엔탈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 ‘쌍갑포차’는 오늘(3일) 밤 9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JTBC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