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는 여자 성추행한 현행범…잡고보니 현직 부장검사

국민일보

길가는 여자 성추행한 현행범…잡고보니 현직 부장검사

입력 2020-06-05 08:40 수정 2020-06-05 08:41

부산 지역에서 근무하는 현직 부장검사가 술에 취한 채 심야 길거리에서 여성을 성추행했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부산지검 부장검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15분쯤 부산도시철도 1호선 양정역 주변 길거리에서 걸어가던 여성 신체를 접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채 여성을 뒤따라가다 어깨에 손을 얹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자세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연합뉴스에 “강제추행 사건으로 조사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도 “ 엄정하게 대응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얘기는 하기 어렵다”며 관련 문의에 대해 자세한 답을 하지 않았다. 대검찰청은 부산지검으로부터 사건을 보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