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쌥쌥이 형제’ 하하와 양세찬의 소심한 복수

국민일보

‘미우새’, ‘쌥쌥이 형제’ 하하와 양세찬의 소심한 복수

입력 2020-06-07 11:32 수정 2020-06-07 16:30

7일(일요일) 방송될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천하무적인 줄 알았던 ‘호랑이’ 김종국이 일생일대 굴욕(?)을 겪어 웃음을 선사한다.

이날, 김종국은 생각치도 못한 손님을 맞이하며 자신도 모르게 뒷걸음질을 쳐 큰 웃음을 자아냈다. 지켜보던 녹화장에서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는데, 알고 보니 ‘핵폭탄 독설’ 의 아이콘 김수미가 종국의 집을 방문한 것.

김수미는 시작부터 반 구십 살 ‘미우새’ 종국에게 “결혼하지 마!” 라며 반전 돌직구를 날리는가 하면 ‘짠’국이 집에서 절대 허용되지 않았던 금기(?)를 깨트려 긴장감을 불러 일으켰다.

더욱이 김종국은 남다른 절약 소신 때문에 김수미에게 등짝 스매싱(?)까지 맞는 일도 발생했다. 급기야, 종국의 이마에 불이 나는 충격적인 딱밤 사건(?)이 벌어져 母벤져스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그동안 종국에게 구박만 당하며 설움을 겪었던 ‘쌥쌥이 형제’ 하하와 양세찬은 종국의 쩔쩔 매는 모습을 보며 기쁨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종국에게 하하와 양세찬의 깜짝 선물 같았던 ‘김수미와 롤러코스터 같은 하루’는 7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SBS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