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때리며 “못 배워서 편의점 지키냐”…광주 알바 폭행

국민일보

머리 때리며 “못 배워서 편의점 지키냐”…광주 알바 폭행

입력 2020-06-25 13:08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전남 광주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폭행당하는 장면을 포착한 CCTV 영상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25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의점 알바 폭행 사건’ 등의 제목으로 한 CCTV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여성 점원이 남성 손님의 손에 머리를 맞고 2m가량 밀쳐져 바닥에 쓰러지는 장면이 담겼다.

이 영상은 광주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촬영된 것으로, 최근 폭행을 당한 점원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CTV 영상을 공개하면서 공론화됐다. 해당 글에서 점원은 자신에게 폭행을 가한 손님들을 고소했으며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글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2일 오후 10시20분쯤 한 부부가 손님으로 오며 발생했다. 부부 중 남편이 소주 빈 병을 담은 상자에 앉아 아이스크림을 먹자 점원은 상자가 무너지면 다칠까 염려해 “거기에 앉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남편은 들고 있던 긴 우산으로 상자를 치며 ‘이러면 닳냐? 야, 닳냐고 XX’이라고 욕설을 하며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다.

점원은 “지금 뭐라고 하신 것이냐”며 아내에게 말려 달라고 요청했으나 아내 역시 “야, 넌 닥쳐”라며 욕설을 했다. 점원이 “지금 두 분 다 저한테 뭐라고 하셨냐”고 따지자 부부는 “억울하면 경찰에 신고하라”고 대응했다.

점원이 경찰에 신고한 이후 상황은 더 악화됐다. 이 부부는 “진짜 신고를 했냐”며 점원을 몰아붙였고 “넌 오늘 죽었다”며 물건을 던지고 밀치는 등 폭행을 가했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이 순간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점원은 “부부가 ‘딸이 이 가게를 좋아해서 계속 다녀줬더니 아주 못 쓰겠다’라고 말했다”며 “이 글이 부디 멀리멀리 퍼져 따님이 두 분의 자랑스러운 모습을 꼭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저도 저희 부모님의 소중한 딸이라는 것을 알아달라. 부끄러워했으면 좋겠다”면서 “‘못 배워서 편의점이나 지키고 있다’고도 했는데 두 분은 얼마나 배우신 분들이기에 편의점에서 알바생에게 갑질하는지 참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분노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진짜 피가 솟구친다. 정신적인 충격이 컸을 텐데 너무 안타깝다”며 “절대 선처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나이 먹을 만큼 먹고 뭐 하는 짓인지” “아르바이트생이나 서비스직 근로자에게 갑질하는 사람들은 도무지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 된다” “손님은 왕이 아니고 사람이다. 직원도, 사장도 모두 사람이다”라며 강력 처벌을 촉구했다.

이화랑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