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곱창보다 비싸” 강민경 쇼핑몰 ‘곱창밴드 가격논란’

국민일보

“소곱창보다 비싸” 강민경 쇼핑몰 ‘곱창밴드 가격논란’

입력 2020-06-29 10:03
(좌) 강민경. 인스타그램 캡처, (우) 곱창밴드. '아비에무아' 홈페이지 캠처

가수 강민경이 오픈한 쇼핑몰 ‘아비에무아’에서 판매하는 곱창밴드(헤어밴드) 가격을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상품 가치보다 가격이 높게 책정됐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강민경은 28일 인스타그램에 “지금 아비에무아의 문이 열립니다”고 말하며 짧은 홍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강민경은 헤어밴드로 자신의 머리를 묶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아비에무아' 홈페이지 캡처

강민경이 영상에서 착용한 헤어밴드는 네티즌 사이에서 일명 ‘곱창밴드’로 불리고 있다. 현재 ‘아비에무아’에서 5만9000원에 팔고 있는 상품이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곱창밴드 가격이 진짜 소곱창 가격보다 비싸네” “연예인이 하는 쇼핑몰이라 비싼 건가” “원가 5900원도 안 하게 생겼다” 라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헤어밴드의 평균가에 비해 가격이 불필요하게 높다는 의견이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곱창밴드는 실크 전문 브랜드 ‘Buhee’와 협업한 것”이라며 “실크 100% 제품이라 비싼 것이며 이 브랜드 제품들도 다 6만원이다. 가격 논란은 과하다”고 반박했다.

앞서 강민경은 의류 브랜드 ‘아비에무아’를 오픈해 화제가 됐다. 이 홈페이지에는 “‘아비에무아’는 설립자의 취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브랜드”라며 “우리는 자연스러움에 가치를 두고 각자의 다양한 삶을 보다 편안하게 할 옷을 소개한다. 독립적인 신흥 디자이너들과 함께 당신의 집에 가장 오래도록 남아 있을 양품을 제공한다”고 적혀있다.

김유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