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0대 키 얼마냐는 물음에 ‘묻지마 총격’…2명 살해

국민일보

미국 10대 키 얼마냐는 물음에 ‘묻지마 총격’…2명 살해

입력 2020-06-30 11:04
10대 또래를 쏘고 도망가는 러로이 배틀. 시카고 경찰 트위터 캡처

미국의 10대 흑인 소년이 자신의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으로 쏴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ABC 방송은 29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경찰이 흑인 소년 제이선 프랜시스(17)와 찰스 라일리(16)에게 총을 쏴 살해한 혐의로 러로이 배틀(19)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시카고의 한 편의점에서 사탕을 사려던 두 소년이 192㎝ 장신인 배틀에게 키를 얼마인지를 묻고 자신들도 언젠가 그렇게 키가 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배틀에게 ‘묻지 마 총격’을 당했다.

프랜시스는 가슴과 등에 치명상을 입었고, 라일리는 등과 왼쪽 다리에 총을 맞아 시카고 대학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배틀이 총을 쏜 뒤 쓰레기통에 총을 버리고 달아나는 모습은 CCTV에 잡혔고, 배틀은 근처 모텔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시카고 경찰은 “숨진 아이들이 배틀에게 키를 물어봤을 때 언쟁이 벌어지지 않았다. 배틀을 화나게 할 어떤 이유도 없었다”며 “이들은 서로 원한 관계를 가질 만한 아는 사이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체포된 배틀은 보석 청구가 거부됐고,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