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매니저, 추가 폭로… 이순재 “매니저 바람 들어줄 용의”

국민일보

前매니저, 추가 폭로… 이순재 “매니저 바람 들어줄 용의”

입력 2020-07-01 04:16 수정 2020-07-01 04:19
배우 이순재. 뉴시스

매니저 갑질 의혹에 휘말린 원로배우 이순재(85)가 갑질 보도에 대해 “과장된 편파보도”라고 주장했다가 “도의적인 책임감을 느낀다”며 입장을 바꿨다.

논란 초기 소속사는 “해당 보도는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됐다”며 “이 보도가 이순재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해당 매니저 A씨가 30일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또다른 녹취록이 있다”며 “왜 다른 사람들까지 끌어들여 거짓말쟁이로 만드냐”고 반박했다.

그는 “보도 내용은 내가 제보한 것보다 훨씬 순화한 것”이라면서 이순재의 아내가 자신에게 택배를 시켰다고도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이순재는 아내가 A씨에게 몇차례 개인적인 일을 부탁한 적이 있다고 인정하며 사과했다.

이순재는 “아내가 (전 매니저에게) 잘못한 사실을 확인했다. 상황을 듣고 그 부분에 대해 전 매니저를 따로 만나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다”고 이날 한겨레에 밝혔다.

다만 A씨에게 막말을 한 적이 없으며 해고를 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순재는 이번 사태가 법적문제로 비화하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원인 제공은 우리가 했고, 상대방은 젊은 사람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안 했으면 좋겠다는 게 내 생각이다. (전 매니저의) 바람을 들어줄 용의가 있다”고 했다.

한편 이순재의 매니저로 일했던 B씨는 SNS을 통해 이순재를 두둔했다. B씨는 “연로한 두 분이 생활하시다 보니 가끔 개인적인 일을 도와드렸으나 전혀 노동착취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이순재 선생님은 누굴 머슴처럼 부리거나 부당하게 대우하실 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