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X한선화 사이 좌불안석

국민일보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X한선화 사이 좌불안석

입력 2020-07-02 13:57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가 예측불가 엔딩으로 다음 회를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지난 4회 엔딩에서는 최대현(지창욱 분)과 정샛별(김유정 분), 그리고 최대현의 여자친구 유연주(한선화 분)가 또 다시 3자 대면을 하는 모습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높인 가운데 지창욱, 김유정, 한선화의 세상 어색한 식사 장면이 펼쳐진다.

앞서 세 사람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첫 3자 대면을 가진 바 있다. 그 자리에서 정샛별은 유연주를 불량 학생들로부터 구해주고도 오히려 때렸다는 오해를 받았다. 그러나 유연주는 최대현이 오해하는 것을 모르는 척했고, 최대현은 뒤늦게 자신이 오해한 것을 알고 정샛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모든 오해가 풀렸지만 정샛별과 유연주의 사이는 여전히 어색할 수밖에 없는 상황. 이런 가운데 포착된 최대현, 정샛별, 유연주 세 사람의 식사 회동 모습은 과연 이들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세 사람은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에 앉아 있다. 식사를 하고 있지만 세 사람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기운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서로 마주하고 있는 정샛별과 유연주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불꽃 스파크가 튀고 있다. 그 중간에 앉은 지창욱은 커다란 눈을 굴리며 좌불안석 표정을 짓고 있어, 과연 어떤 상황인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러한 정샛별과 유연주는 앞선 만남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눈싸움을 벌이는 이들의 모습에 번개가 오가는 CG, 사극 ‘여인천하’ 음악이 흘러나와, 의외의 코믹함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바. 예측불가의 장면이 만들어지는 ‘편의점 샛별이’이기에, 이번 3자 대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똘기 충만 4차원 알바생과 허당끼 넘치는 훈남 점장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로맨스 코미디 ‘편의점 샛별이’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SBS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